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북한식당 탈북사건, 국정원이 기획했다"

 
 
기사공유
/사진='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캡처

지난 2016년 발생한 북한식당 집단 탈북 사건은 국정원에 의해 기획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2016년 4월7일 중국 소재 북한식당인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지배인과 종업원 13명이 귀순한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당시 통일부는 이들이 자유의사에 의해 귀순했다고 밝혔으나 북한에서는 납치를 주장해왔다. 

제작진은 류경식당 지배인이었던 허강일씨의 국내 소재를 파악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허씨는 "국정원이 짜준 코스대로 탈북했다"며 "여 종업원 12명은 어디로 가는 줄 모르고 따라왔다. 우리는 총선 승리를 위해 기획된 것임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폭로했다.

그는 "종업원들한테는 이유도 없고 그냥 숙소를 옮긴다고 했다. (남한으로 간다는 이야기를) 안했다"며 "한국에 2년 동안 머물며 국정원에 속았다는 것을 알았다"고 주장했다. 

허씨는 장성택 숙청 사건으로 북한에 반감을 갖게 된 이후 국정원과 연계해 정보원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성택 사건으로 타격을 받고 2014년 12월 초 국정원에 자원하려고 마음먹었다"며 "당시 북쪽 엘리트가 많이 숙청당했는데 동창을 5명 정도 잃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 직원이) 무조건 같이 오라고, 혼자 오지 말라고 했다. 같이 안 오면 북쪽 대사관에 나를 신고하겠다고 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비준한 작전이고 대통령이 이 소식을 기다린다고 했다. 제발 사정하니까 도와달라고 했다. 훈장도 주고 국정원에서 같이 일하고 원하는건 다 가질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탈북 날짜도 본래 5월 30일로 약속했으나 갑자기 변경됐다. 그는 "국정원 긴급상황이 발생했으니 4월 5일에 무조건 출발하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허씨와 종업원들은 6일 말레이시아를 거쳐 7일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허씨는 집단탈북을 서두른 이유를 몰랐지만 막상 와보니 탈북 발표 닷새 후에 총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을 공격하는 큰 작전인 줄 알았는데 결국 총선, 그걸 이기겠다고 조작한 것이었다"며 "뉴스를 보고 알았다. 민주당은 종북 세력이라 그걸 이기려고 언론에 공개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15:30 05/22
  • 코스닥 : 872.96상승 3.5115:30 05/22
  • 원달러 : 1085.40상승 7.815:30 05/22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15:30 05/22
  • 금 : 77.06상승 0.3915:30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