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선출, 그는 누구?

 
 
기사공유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은 홍영표 의원.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3선 홍영표 의원(61·인천 부평을)이 선출됐다. 홍 원내대표는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78표를 얻어 38표를 얻은 노웅래 의원에게 40표 차로 승리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해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해 우원식 전 원내대표에게 패한 뒤 재수 끝에 집권 여당 새 원내사령탑이 됐다. 홍 원내대표는 친문 핵심으로, 노 의원은 비주류로 분류된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정견발표에서 여의도 정치의 복원과 책임여당으로서 국정운영 주도 등을 다짐했다.
그는 "집권 2년차, 우리 당과 의원들이 국정운영 중심에 서 있다고 자부할 수 있나. 할 일은 많은데 당이 보이지 않는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며 "중진의원, 초·재선 의원 가릴 것 없이 한결같이 당과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당은 문재인정부의 개혁과제를 실현하는 강력한 견인차가 돼야한다"며 "어디서든 또 누가 됐든 개혁의지가 느슨해진다면 당이 고삐를 죄어야 하지 않겠나. 촛불민심을 담은 개혁과제가 더 많은 국민적 공감과 지지를 얻어야한다. 지금보다 더 속도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정청 협의도 우리당 의원들이 상임위별로 책임지고 주도할 때 핵심 국정과제의 해결도 원만하고 신속하게 이루어질 것"이라며 "상임위원들간 합의가 어려운 문제는 정책의총을 통해 결론 내겠다. 우리 당 정책의총이 열리는 날은 국가 정책의 주요 방향이 결정되는 날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회적 대타협을 위해서도 초당적 협력이 절실하다"며 "정부 정책과 예산만으로 청년실업, 저출산·고령화, 양극화, 저성장 문제를 해결할 순 없다. 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사회주체 모두가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대타협에 나설 때 갈등과 대립을 넘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로 만들어지는 합의들이국회에서 반드시 입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초당적 협력체계만 마련된다면 나머지 국정현안은 야당에 과감하게 양보하겠다'고 주장했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당의 화합과 단결'도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더불어' 민주당이 되면서 우리 안의 모든 벽을 허물었다. 아직 보이지 않는 벽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다면, 그것은 제가 허물겠다"고 보탰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