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5년간 160조 투자해 일자리 20만개 창출”

 
 
기사공유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민간기업·전문가와 함께 ‘산업혁신 2020 플랫폼’을 발족해 민간 주도의 산업 혁신성장 성과를 가속화하기 위한 민간·정부의 전략적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혁신 2020 플랫폼’은 전기·자율주행차 등 국민의 삶을 바꾸는 산업 혁신성장의 성과를 2020년까지 조기 창출하기 위해 민간과 정부가 이행 계획안을 수립하고 걸림돌을 해소하는 협력의 거점이다.

이날 회의에는 실질적으로 신산업 프로젝트와 관련된 혁신과 투자를 결정하는 주요 그룹과 중견·중소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첫번째 의제로 2022년까지 ‘신산업 프로젝트 투자·일자리 로드맵’을 논의, 민간주도로 앞으로 5년간 최대 160조원의 민·관 투자와 함께 약 2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올해에만 약 2만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양질의 일터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 도입, ‘신산업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 선제적인 규제개선과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창의·융합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또한 신산업을 중심으로 산업부 연구개발(R&D) 비중을 현재 30%에서 2022년 50%로 확대하고 사업화 촉진을 위한 연구개발 체계를 혁신하며 신속표준제 도입 등 특허·표준 등의 제도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민·관은 이 같은 협력을 통해 전기·자율주행차, 에너지신산업 등 신산업 분야에서 2022년까지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미래 사회를 경험할 수 있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기로 했다.

전기·자율주행차 분야에서는 크게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의 3대 테마를 중심으로 민간의 혁신적 신제품 출시와 신속한 시장창출을 지원하고 정부는 충전인프라 확충과 실증 등에 주력하기로 했다.

에너지신산업 분야에서는 친환경 에너지는 산단·농촌·주택 등 단계적 실증과 기술개발로 경쟁력을 키우고 국민수요자원거래제도(DR),양방향 충전(V2G) 상용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한 에너지산업 연관 서비스 시장을 창출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는 후발국의 빠른 추격에서 벗어나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60조원에 이르는 민간의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차세대 기술선점, 장비·소재 상생협력, 수요연계 사업화 등 체계적인 전략을 추진한다.

사물인터넷(IoT)가전은 국민 주거생활과 밀접히 관련 분야로서 무선 시범단지 구축 등 하드웨어 측면과 에너지저장장치(ESS)·빅데이터 연계 서비스 등 소프트웨어 측면의 기반을 모두 확보하는 한편, 에어가전·뷰티가전 등 중소·중견기업이 경쟁력 가질 수 있는 생태계 조성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분야에서는 저출산·고령화로 대표되는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대한 의료 정보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의료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헬스케어·신약 등 분야에서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백운규 장관은 “기업이 사람과 협력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이를 통해 기업 매출이 증가함과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와 사회적 가치가 더해지는 선순환이 실현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