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배구선수 문성민, 어설픈 초보아빠 육아도전 눈길

 
 
기사공유

배구선수 문성민/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캡처

배구선수 문성민이 아들 시호와 리호 육아에 도전한다. 오는 13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선 배구선수 문성민이 아이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는 모습이 방송된다.

지난 6일 방송에서 문성민과 박진아 부부는 결혼 전 러브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문성민의 아내 박진아는 친구로 지내던 시절 문성민 병문안을 가서 모성애가 느껴졌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를 듣던 문성민은 "불쌍해서 나랑 결혼한 거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아내 박진아는 연하인 문성민이 한 번도 자신을 누나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말하자 문성민은 바로 "누나"라고 부르며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성민은 "시즌 중에 아이가 태어났다. 아내가 살림과 육아를 혼자 맡아 미안한 마음에 휴가를 주기로 결심했다"라며 출연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