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존심 회복, 갤럭시9 덕에 스마트폰시장 1위 탈환

 
 
기사공유
갤럭시S9/사진=임한별 기자
 
삼성전자가 애플에게 내줬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 3월 출시한 스마트폰 '갤럭시S9'가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시장 점유율 상승을 이끌었다. 

1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마켓모니터'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18년 1분기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은 21.7%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17.9% 점유율보다 3.8%포인트, 전년동기대비 0.1% 상승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애플(18.6%)에 밀려 1위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지난 3월 '갤럭시S9'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판매량을 늘리면서 선두자리를 되찾았다.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기간에 스마트폰 약 7800만대를 판매해 7440만대를 판매한 전분기보다 판매량을 400만대 가량 늘렸다. 특히 남미 시장에서 판매호조를 보이면서 해당 지역 점유율을 30% 이상 늘렸다. 같은 기간 애플도 아이폰 5220만대를 판매해 판매량으로만 보면 전년 동기대비 3% 증가했다.

애플은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아이폰X(텐)를 가장 많이 판매했다.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도 상당수 판매됐지만 출고가격 하락 등으로 구형 모델에 대한 판매도 꾸준히 호조를 보였다. 다만 구형 모델 판매량 증가로 인해 애플의 평균판매단가(ASP)는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화웨이는 중국에서 고전했지만 글로벌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했다. 화웨이는 유럽에서 46%, 중동에서 38%, 인도에서 146%의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이밖에 샤오미는 2700만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세계 시장의 8%를 차지하고 글로벌 순위 4위에 올랐다. 중국에서 51%, 인도에서 134% 판매량이 증가한 결과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3.33상승 3.2716:15 08/22
  • 코스닥 : 785.95하락 1.216:15 08/22
  • 원달러 : 1118.90상승 0.516:15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6:15 08/22
  • 금 : 71.11상승 0.316:15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