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무법변호사’… 믿고보는 이준기 연기

 
 
기사공유
/사진=tvN '무법변호사' 캡처
tvN 새 드라마 ‘무법변호사’가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 무사히 첫 방송을 마쳤다.

12일 방송된 ‘무법변호사’에는 조폭 변호사 봉상필 역을 맡은 이준기의 능글맞은 연기가 펼쳐졌다.

봉상필은 어릴적 인권변호사인 어머니 최진애(신은정 분)의 죽음과 관련된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는 인물이다.

변호사이지만 조폭회장인 외삼촌(안내상 분) 손에 자란 배경을 가진 캐릭터인 만큼 법에 밝으며 논리적인 동시에 액션연기에도 능수능란한 이준기의 연기가 눈에 띄었다는 평가다.

이준기 외에도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도 극중 역할과 완벽히 어우러지는 연기를 펼치며 남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8.31하락 19.2 10/18
  • 코스닥 : 731.34하락 7.81 10/18
  • 원달러 : 1137.60상승 2.4 10/18
  • 두바이유 : 79.29하락 0.76 10/18
  • 금 : 78.43하락 1.8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