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기업의 이익은 경영목적 될 수 없어"

 
 
기사공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 사진=교보생명
"사람은 공기 없이 살 수 없지만 공기를 위해 살지는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기업에게 이익은 생존을 위한 연료이지만 그 자체가 경영의 목적이 될 수는 없습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세계중소기업협회(ICSB) 포럼에서 '지속가능한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번 강연은 ICSB가 교보생명의 이해관계자 경영사례와 경영철학을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신 회장을 연사로 초청하면서 마련됐다.

신 회장은 “선친인 신용호 창립자 때부터 이어온 인본주의 기업문화와 생명보험업의 밑바탕에 깔려 있는 휴머니즘이 교보생명 경영철학의 배경”이라며 “경영자가 되기 전 불임 전문의사로서 시험관 아기를 연구하며 생명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었던 경험도 사람을 중시하는 경영에 집중할 수 있게 한 요인”이라고 소개했다.

신 회장은 IMF 외환위기 여파로 파산 위기에 처한 회사를 구하기 위해 전사적인 경영혁신을 추진하며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며 고군분투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기업 비전과 전략은 사원들이 공감해야 제대로 실행할 수 있다”면서 “비전과 전략을 널리 공유하면 사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논리적 대화 이전에 감성적 접근으로 심리적인 거리감을 좁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래야 사원들의 자발성을 효과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회장은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이란 고객, 직원, 투자자, 지역사회, 정부당국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비즈니스의 도구가 아닌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며 모두의 균형 발전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회사가 모든 이해관계자를 균형 있게 고려할 때 기업의 이익은 더욱 커지고 모든 이해관계자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선순환을 만들어 지속가능 경영을 펼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00:47 05/28
  • 코스닥 : 868.35하락 4.9700:47 05/28
  • 원달러 : 1078.00하락 1.600:47 05/28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00:47 05/28
  • 금 : 77.03상승 0.3800:47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