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 상암DMC에 자율주행버스 운행

 
 
기사공유
상암 DMC 시범지구내 무인자율주행버스 운행노선안 /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초로 5G 융합 자율주행 시범지구를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실시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상암 DMC 지역 일반도로에 2019년까지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구축한다.

서울시는 자율차 임시운행 허가기관, 전문가, 협력업체 등 관련 기관의 의견을 수렴한 후 주행환경, 자율주행 적합성, 기반조성의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시범지구를 선정했다.

상암 DMC는 터널,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형태를 갖추고 있어 고도 자율협력주행에 적합하고 설문조사에서도 자율주행 업계가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이 설치된 시범지구를 발판삼아 서울이 주도적으로 5단계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완성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범지구는 차량과 도로인프라가 소통하는 ‘자율협력주행’ 실증공간으로 조성한다. 차량 센서에 기반해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커넥티드 카 기술을 융합하는 방식이다.

최근 해외 자율주행차량 사고 사례처럼 차량 센서에 기반해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자율주행차의 경우 야간, 안개 등 악천후 시 영상분석만으로는 신호등이나 사물 정보를 인식하는데 한계가 있다.

하지만 도로협력인프라(V2I) 및 다른 자동차(V2V) 등과 연결하는 ‘커넥티트 카(V2X)’ 기술을 융합하면 각종 위험정보와 교통신호정보 등을 자율주행 차량에 제공해 안전한 도심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바탕으로 운전자 개입이 필요없는 5단계(미국 자동차공학회 분류 기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할 예정이다.

센서로 인식하기 어려운 우회전 사각지대 보행자, 정치차량 등 위험을 감지하여 알려주는 도로협력인프라를 촘촘하게 설치하고, 교차로마다 CCTV 등을 설치하여 자율주행차량의 시범 운행상황을 빈틈없이 관제해 안전을 담보한다.

아울러 자율협력주행 차량 시범 주행에 필수적인 각종 센서 점검, 정비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자율주행 관제 센터 무료 개방, 전기차 충전소 및 휴게 공간 등을 조성하며, 서울지방경찰청 등의 협조 하에 차량 통행이 적은 주말 등에는 도로를 일부 통제하고 일반차량 없이 단독으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한 시험환경을 조성해 새싹기업 자율협력주행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