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정려원, 이상민 덕분에 연예계 데뷔한 사연

 
 
기사공유
미우새 정려원 이상민. /사진=SBS 방송캡처

배우 정려원이 이상민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 배우 정려원이 출연했다.
 
이날 정려원은 연예계 데뷔 후일담을 털어놨다. 정려원은 “저는 호주에 가족들이 다 있다. 거기 사는 지역은 눈이 안 내려서 한국에 눈을 보러 2주 동안 왔다”며 운을 뗐다.
 
이어 “와서 로데오 거리에 있는데 검은색 차가 서더니 까마귀 같은 분이 시꺼먼 안경을 쓰고 오는데 제 앞에서 ‘혹시 가수할 생각 없냐’고 물어보더라”고 말했다.
 
정려원은 “그때가 한창 길거리 캐스팅이 유행이라고 했는데 ‘이런 일이 실제로 있구나’라는 걸 그 때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정려원이 말한 이는 바로 검은 색 복장으로 당시 무대를 주름잡던 이상민이었다.
 
서장훈은 “려원 씨를 연예계에 입문시킨 게 상민이 형이네”라고 말했고, 정려원은 “그렇다”라고 동의했다.

그 중 단연 눈길을 모았던 건 정려원의 열렬했던 사랑 고백이었다. "사랑은 구걸하는 게 아니다"라는 정려원 어머니의 말을 인용한 신동엽 말에 정려원은 "예전에 불같은 사랑을 했다. 그 사람도 저를 좋아하긴 했는데 제가 더 붙었다. 제가 정말 일을 좋아하는데, 일이고 뭐고 다 때려 쳤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저 사람의, 엄마, 아빠, 할머니, 키우는 개의 수발을 끝까지다 들겠다. 저 사람하고 결혼하게 해달라고 기도를 했다"며 "그 분은 배우였다. 기도도 안 하던 애가 호주에 가서 엄마한테 울면서 이야기 하니까 그 때 엄마가 '사랑은 구걸이 아니다. 사랑은 같이 하고 받는 거지, 구걸이 아니다'라고 하시더라. 그 때 제가 딱 끊었다"고 애틋한 사연을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