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주채무계열 31개 선정… 갑질 등 오너리스크, 재무구조 평가에 반영

 
 
기사공유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은 올해 31개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2017년말 기준으로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1조5166억원 이상인 곳이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기업들은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고 평가 결과가 미흡할 경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계획을 이행해야 한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기준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1조5166억원 이상인 31개 계열기업군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전년도 주채무계열 36개 계열 중 성동조선, 아주, 이랜드, 한라, 성우하이텍 등 5개 계열이 제외됐고 신규 편입 계열은 없다.

선정된 31개 주채무계열에 대한 신용공여액은 총 240조6000억원으로 전년도 36개 주채무계열에 대한 신용공여액(270조8000억원) 대비 30조원 이상 감소했다. 주채무계열에 대한 신용공여액(240조6000억원)이 금융기관의 전체 신용공여액(2090조10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5%로 전년(13.4%) 대비 1.9%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상위 5대 주채무계열은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롯데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지난해 말 신용공여액은 111조2000억원으로 전년도 상위 5대 계열 대비(117조6000억원) 6조4000억원가량 감소했다. 다만 5대 계열의 신용공여액이 주채무계열 전체 신용공여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43.4%에서 올해 46.2%로 2.8%포인트 상승했다.

31개 주채무계열의 소속기업체 수는 4565개사로, 전년 동기(4154개사)보다 411개사 증가했다. 국내 법인은 1199개사, 해외 법인 3366개사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개사, 363개사 늘었다.

계열사 중에선 삼성이 725개사로 가장 많았고 SK(404개사), 한화(401개사), LG(397개사), CJ(379개사), 롯데(370개사), 현대자동차(361개사) 순으로 소속기업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은행연합회에서 정하는 '주채무계열 재무구조개선 운영준칙'을 이달 중 개정하고 올해 평가부터 정량·정성평가로 평가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부채비율 산정 시 해외사업 위험요인을 반영하고 경영진의 사회적 물의 야기, 시장질서 문란행위 등 평판위험 관련 정성평가를 강화키로 했다. 총수 일가의 갑질 의혹으로 논란이 된 한진, 사주 일가가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LG, 신동빈 롯데 회장의 뇌물 공여 혐의 등이 평가 내용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31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우리·KDB산업·KEB하나·신한·KB국민 등 5개 은행이다. 주채권은행은 31개 계열에 대한 재무구조평가를 상반기 중 실시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00:45 05/28
  • 코스닥 : 868.35하락 4.9700:45 05/28
  • 원달러 : 1078.00하락 1.600:45 05/28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00:45 05/28
  • 금 : 77.03상승 0.3800:45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