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강연재 공천, 알고 있었다…누군가를 조롱하기 위한 것"

 
 
기사공유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보괄선거 예비후보가 노원병에서 강연재 변호사와 맞붙는 것에 대해 “물론 알고 있었다. 누군가를 조롱하기 위한 공천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준석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동네에 빨간색은 없어’라는 글과 함께 민트색의 바른미래당 현수막과 파란색의 더불어민주당 현수막이 걸려있는 노원로의 모습을 게재했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해당 게시물에 한 누리꾼이 “강연재 변호사, 자유한국당 공천받았다”라고 글을 남기자 이 예비후보는 “물론, 그저께부터 저희는 알고있었습니다”라며 “누군가를 조롱하기 위한 공천으로 보이는데 조롱의 대상이 되신 분이 느끼는 바가 좀 있었으면”이라고 답했다.

이 예비후보가 말하는 ‘누군가’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로 보인다. 강 변호사는 국민의당 부대변인 출신으로 '안철수 키즈'로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7월 "국민의당이 새정치에 다가가지 못했다"며 탈당했다.

한편 노원병은 강 변호사와 이 예비후보,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파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3.33상승 3.2716:14 08/22
  • 코스닥 : 785.95하락 1.216:14 08/22
  • 원달러 : 1118.90상승 0.516:14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6:14 08/22
  • 금 : 71.11상승 0.316:14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