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입원, '미투' 이후 병원行… "술에 의지한 채 살아"

 
 
기사공유
오달수 입원. /사진=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배우 오달수가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전해졌다. 오늘(16일) 한 매체는 오달수가 서울울 떠나 부산 집에서 두문불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극심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그가 최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고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부터 연극배우 엄지영 씨 등은 극단 생활 당시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오달수는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받으며 활동을 중단했다.

오달수의 복귀가 언제가 될지 모르는 가운데 그가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는 배우를 교체했고,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 역시 재촬영이라는 초강수까지 두면서 오달수가 주연으로 참여한 작품은 무기한 보류됐다.
 
미투 폭로 이후 오달수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서 “밥이 넘어가지 않아서 계속 막걸리만 마셨다”면서 “강간범, 성폭행범은 아니다.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드러낸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00:44 05/28
  • 코스닥 : 868.35하락 4.9700:44 05/28
  • 원달러 : 1078.00하락 1.600:44 05/28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00:44 05/28
  • 금 : 77.03상승 0.3800:44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