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견 농장주, 생존권 집회서 오물 투척… 현행범 체포

 
 
기사공유
육견단체협의회 회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인근 도로에서 생존권 보장 집회를 열었다./사진=뉴시스
식용견 농장주들의 모임인 한국육견단체협의회 회원이 16일 집회 도중 오물을 던지는 등 과격행동을 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집회에서 개의 오물을 투척한 A씨와 바닥에 있던 질서유지선을 집어던진 B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입건했다.

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50분쯤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생존권 보장 촉구 집회'를 열고 동물보호 관련 법안을 발의한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이들은 "개사육 농민들을 죽이고 있다. 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채 개하고만 살아간다"고 한 의원을 맹비난했다.

이들은 개들을 우리에 가둔 채 무대 앞에 내놨고 이를 본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항의하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A씨와 B씨는 동물단체 회원을 향해 각각 개의 오물과 질서유지선을 던진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협의회의 요구 사항은 축사 적법화 유예기한의 연장 등이다.

앞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이 개정되면서 무허가 축사는 폐쇄 및 사용 중지 등의 처분을 받게 됐다. 이를 둘러싸고 축산업 종사자들의 원성이 빗발치자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예기간을 연장키로 했다.

단 유예 대상에서 개 농장은 제외돼 개 농장주의 반발이 거셌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3.33상승 3.2716:13 08/22
  • 코스닥 : 785.95하락 1.216:13 08/22
  • 원달러 : 1118.90상승 0.516:13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6:13 08/22
  • 금 : 71.11상승 0.316:1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