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조연출, "어묵=세월호 조롱, 연관성 몰랐다"

 
 
기사공유
전참시 조연출. /사진=MBC 제공

MBC '전지적참견시점' 측은 조연출이 특정 사이트에서 어묵으로 세월호 사건을 조롱했던 사실에 대해 알지 못했다면서 고의가 아닌 실수라고 결론지었다.

오늘(16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전지적 참견시점' 세월호 논란 조사위원회 활동 종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오세범 변호사를 포함해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 위원(편성국 부장)이 참석해 조사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오동운 위원은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과 자막 방송 경위를 조사한 결과, 해당 방송 부분 편집 담당한 조연출로부터 이 사건이 비롯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라며 "조연출이 FD에게 속보 형태의 화면을 요청했고, FD가 10개의 화면을 찾아서 전달했다. 조연출은 이영자가 언급한 적 없던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강조하기 위해 속보 형태를 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연출은 FD가 준 화면 중, 이 화면이 가장 멘트가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세월호 사고가 담긴 영상인 것을 알았지만 흐림 처리를 한다면 뉴스 멘트 자체에 세월호 언급이 없다고 생각해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흐림 처리를 해서 방송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 "뉴스 화면에 어묵 자막 사용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의도성이나 고의를 언급했다. 방송에 나왔던 자막은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것이었는데 당시 이영자가 어묵을 먹다가 말한 것을 뉴스 속보로 전달한 것이다"라며 "다른 의도는 없었고 있는 그대로의 화면을 표현한 것이다. 조연출은 어묵이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고 희화화 하는 내용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조사위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태는 조연출의 단순한 과실로 볼 수 없다. 본질적 문제는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문제인 세월호 화면 쓴거에 대해서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라며 "담당PD, 부장들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조사 위원회는 해당 조연출 및 담당 피디와 부장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의 어묵 먹방을 편집하며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편집해 내보냈다. 세월호 참사 당시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일부 회원들이 세월호 희생자를 '어묵'으로 모욕해 대중의 공분을 산 바 있기에,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나온 이 영상은 시청자에 충격을 전했다

이후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과 MBC, 그리고 최승호 사장이 사과 입장을 밝혔고, 예정됐던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를 취소했다. 또 방송도 2주간 결방을 결정했다. 이후 MBC는 바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지난 10일부터 활동에 돌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4.64상승 9.0714:21 05/23
  • 코스닥 : 869.20하락 3.7614:21 05/23
  • 원달러 : 1078.70하락 6.714:21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4:21 05/23
  • 금 : 77.28상승 0.8514:21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