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고위급회담 연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으로 본다"

 
 
기사공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뉴스1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한 가운데 청와대는 이를 신중하게 주시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오후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고, 진전된 상황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지금의 상황은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새벽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 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북측의 결정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에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측이 훈련을 지속하자 이를 축소시키는 한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강산 kangsan@mt.co.kr

안녕하십니까. 강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00:38 05/28
  • 코스닥 : 868.35하락 4.9700:38 05/28
  • 원달러 : 1078.00하락 1.600:38 05/28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00:38 05/28
  • 금 : 77.03상승 0.3800:38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