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끝났을 때 계속 더 있었으면 바랄 정도"…'버닝' 쏟아지는 극찬

 
 
기사공유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버닝'의 레드카펫. 이준동 대표, 스티븐 연, 전종서, 유아인, 이창동 감독./ 사진 스타뉴스(CGV아트하우스 호호호비치)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영화 ‘버닝’이 칸에서 극찬을 받았다.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은 16일(현지시간) 오후 6시30분 제71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린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프리미어를 가졌다.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제작사 이준동 파인하우스필름 대표가 참석했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5분여간 배우들에게 기립박수를 보내며 환호했고 영화를 관람한 영화계 인사들은 뜨거운 호평을 쏟아냈다.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 "라면서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극찬했다.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Michel Saint-Jean) 대표는 ""미장센과 연기가 환상적이었다. 그야말로 걸작 그 자체!"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 진정한 걸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창동 감독은 최고의 연출력으로 3명의 배우들로부터 최고의 연기를 이끌어내 관객들로 하여금 흥분되고 심장이 멈출 듯한 경험을 안겨줬다"고 밝혔다.

지오바나 풀비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또한 "최고의 영화였다.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정말 숨이 막힐 정도의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우연히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렸다. 유아인, 스티븐 연, 그리고 전종서가 주연을 맡았고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헛간을 태우다'가 원작이다.

한편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은 오는 18일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7.52상승 7.4612:24 08/22
  • 코스닥 : 790.02상승 2.8712:24 08/22
  • 원달러 : 1119.40상승 112:24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2:24 08/22
  • 금 : 71.11상승 0.312:24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