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가 담합’ 잠잠… 지난달 부동산허위매물 신고건수 감소

 
 
기사공유
지난달 부동산허위매물 신고건수가 전월 대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시스 DB
올 1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부동산 허위매물 신고건수가 지난달 들어 전월 대비 약 26%(2386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띄우기’ 등을 비롯한 가격 담합이 둔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접수된 부동산 허위매물 신고접수 건수는 총 6716건이다. 이는 전월 신고 접수 건수인 9102건 대비 약 26% 감소한 수치다.

이 중 중개업소가 허위매물로 인정하고 자율적으로 노출종료를 한 건수가 6349건, 중개업소가 정상매물이라고 답했지만 현장 검증에서 허위매물로 확인된 건수가 29건에 이르러 전체 신고 건수 중 약 95%가 허위매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허위매물 신고가 줄어든 이유로는 올 1분기에 기승을 부렸던 ‘호가담합’이 수그러드는 추세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호가담합이란 거주자, 중개업소 등이 특정 지역의 집값을 올리려는 목적으로 부동산 가격을 시세보다 높여 부르는 담합 행위다.

실제로 지난달 신고 건수 중 ‘신고 과열지역’(월 300건 이상 신고 접수 지역)의 신고 건수는 1939건으로 1분기 신고 과열지역 평균 신고 건수인 4550건 대비 절반 이상 감소했다.

또 1분기 전체 신고건수 대비 신고 과열지역 비율은 약 50% 수준 이었는데 4월 전체 신고 건수 대비 신고 과열지역 비율은 약 30% 수준에 그쳤다.

국토교통부가 아파트 입주자 모임 등이 공인중개사에게 집값 담합을 강요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KISO 관계자는 “최근 주민들의 호가담합 이슈가 언론에 부각되면서 입주자 카페에서 담합 행위를 자제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여전히 전년 대비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높은 수준이어서 근본적인 허위매물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