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주요 지수, 소매주 강세에 일제히 상승… 다우 0.25%↑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 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소매주들의 강세에 힘입어 일제히 올랐다. 다만 장기물 국채 수익률이 상승해 금리인상 우려가 불거지고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밝혀 상승폭이 제한됐다.

16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62.52포인트(0.25%) 오른 2만4768.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01포인트(0.41%) 상승한 2722.46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46.67포인트(0.63%) 높은 7398.3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주요 지수는 백화점 체인 기업 메이시의 주가가 10.8% 급등한 덕분에 동반 상승했다. 메이시의 매출액은 주요 소매업지표로 이 회사는 시장전망치 1.4%를 상회하는 4.2% 매출이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다른 소매주도 덩달아 강세를 보여 지수를 끌어올렸다.

다만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093%까지 올라 금리인상 우려를 부추기고 전일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을 다시 고려할 수 있다고 발언한 영향으로 상승세가 제한됐다.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