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지진, 남서부서 '규모 5.2' 발생… 시민 수천명 대피

 
 
기사공유
멕시코 지진. /사진=USGS 캡처

멕시코 남부에서 규모 5.2의 지진이 발생해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도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멕시코 국립지진센터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오전 9시20분쯤 남서부 게레로 주에서 규모 5.2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규모는 5.3으로 측정됐다가 5.2로 하향조정됐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 규모를 4.9로, 진원의 깊이는 81.2㎞로 측정했다. 이날 지진으로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지진 대피 경보가 울려 많은 시민들이 한때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멕시코는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해 지진이 잦은 국가다.

멕시코에서는 지난해 9월7일 규모 8.2 강진으로 96명이 숨졌고 이어 1985년 멕시코 대지진 32주기였던 지난해 9월19일에는 규모 7.1 강진으로 369명이 목숨을 잃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65상승 12.214:20 05/21
  • 코스닥 : 869.45상승 13.8314:20 05/21
  • 원달러 : 1077.60하락 3.614:20 05/21
  • 두바이유 : 77.06상승 0.3914:20 05/21
  • 금 : 1338.30하락 10.514:20 05/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