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하루 아침에 담배 끊게 된 계기는?

 
 
기사공유
배우 고두심.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두심이 단번에 금연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꾸려진 가운데 고두심, 이계인, 브라이언,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고두심은 “연애할 때 담배를 배웠다”며 “담배가 해롭다고 하지만 이 세상에 다 없어져도 ‘담배만은…’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애연가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하루 아침에 끊었다”며 “어느날 연극을 하는데 목이 나갔다. 병원도 다니고 했는데 한달 동안 목이 안 좋더라”라고 설명했다.

고두심은 “이러다 배우생활을 접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생활을 접으면 내가 무얼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니 아무 생각도 안 났다. 그래서 한번에 끊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두심은 “금연하면 피부부터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23:04 05/22
  • 코스닥 : 872.96상승 3.5123:04 05/22
  • 원달러 : 1085.40상승 7.823:04 05/22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23:04 05/22
  • 금 : 77.06상승 0.3923:04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