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서 또 의료사고, 약물 과다처방으로 피 토한 환자

 
 
기사공유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신생아 집단 사망 사고가 발생했던 이대목동병원에서 또 다른 의료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6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에서 류머티즘 통원치료를 받던 박모씨(64)가 지난달 병원에서 잘못 처방해준 약을 먹다가 피를 토하고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하는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병원에서 처방한 약의 복용량이 문제였다. 일주일에 6알을 먹어야 했던 약을 하루에 6알씩 먹으라고 처방한 것이다. 

박씨는 잘못된 처방전에 따라 8일 동안 약을 먹었고 결국 약물 과다 복용으로 갑작스럽게 피를 토하고 머리가 빠지는 등의 부작용을 겪었다. 

박씨 아들에 따르면 당초 병원 측은 실수를 인정하고 박씨가 회복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박씨의 증상이 호전되자 병원 측은 박씨에게 퇴원을 강요했다. 

박씨 아들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머리가 계속 빠지고 살도 빠지고 근육량이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퇴원하라고 하니 이해가 안 갔다”며 “퇴원을 하지 않으면 일체의 보상금은 물론 입원비까지 물어야 할 것이라는 사실상 협박까지 했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이대목동병원 측은 “바뀐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은 의사의 단순 실수였으며 박씨에게 해독제를 투여하고 1인실에 입원시키는 등의 제대로 된 조치를 취했고 위로금도 조율하고 있다”며 “치명적인 용량이 아니어서 일주일 만에 회복됐고 보름 전에 부작용이 회복돼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박씨가 복용한 약은 ‘메토트렉세이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약을 과다 복용할 경우 몸을 방어하는 백혈구를 감소시켜 피부나 점막, 입안이나 눈에 수포가 생기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수포가 터지면서 2차 감염에 따른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장량은 일주일에 20㎎ 이하다. 박씨의 경우 권장량에 5배나 되는 100㎎을 복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23:05 05/22
  • 코스닥 : 872.96상승 3.5123:05 05/22
  • 원달러 : 1085.40상승 7.823:05 05/22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23:05 05/22
  • 금 : 77.06상승 0.3923:05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