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황하나, 거짓말이라더니 결별 "헤어졌으니 그만들 좀"

 
 
기사공유
황하나 거짓말. 황하나 결별 인정. /사진=임한별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박유천과의 결별을 인정했다. 황하나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헤어졌으니까 그만들 좀 해주세요. 남일, 소설, 마녀사냥 완전 노관심이에요. 지금은 해명 안할게요"라며 박유천과의 결별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황하나는 "그리고 남 욕하는 사람들보다 말 전달하는 사람들이 더 나쁜 것 같아요. 악의적인 분들은 죄송하지만 차단할게요. 우리 이쁜 말만 하고 이쁜 것만 보고 듣고 즐겁게 살아요"라고 강조했다.

앞서 15일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과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 다른 부분은 사생활로 더 말씀드릴 수 없는 부분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박유천과 황하나의 결별을 공식화했다.

하지만 황하나는 결별설이 보도된 뒤 '힘내시고 행복하게 사시길. 두 분 잘 어울리셨는데 아쉽다'는 댓글에 '기사 보지 마세요. 다 거짓말'이라는 답글을 남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유천, 황하나의 열애는 시작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박유천은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던 지난해 4월 황하나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박유천과의 열애가 알려지기 전부터 블로거로 유명한 인물이었다.

두 사람은 박유천이 사회복무요원 소집해제 이후인 지난해 9월 결혼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결혼이 연기됐고 결별, 파혼설이 돌기도 했다.

이에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결혼식을 연기한 것은 서로 더 알아가는 과정일 뿐이다"고 했고, 일각에서 주장한 파혼설에 대해 "여전히 연인으로 만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로써 박유천 황하나는 공개 열애 1년 만에 결별 소식을 전하게 됐다.

한편 박유천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던 시기, 여러 구설수에 휩싸이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전역 후 일본에서 팬미팅을 진행하는 등 해외 활동에 집중했다. 오는 6월 4일엔 자신의 생일에 맞춰 국내에서 팬미팅을 진행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11:30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11:30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11:30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11:30 05/26
  • 금 : 77.03상승 0.3811:30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