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송영무, 맥스선더에 B-52 전개 안되게 해" 발언 논란

 
 
기사공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사진=뉴스1

북한이 16일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무기한 연기를 선언한 가운데 미국 전략폭격기 B-52의 맥스선더 훈련 참가 여부와 관련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간에 말이 엇갈리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문 특보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최한 '남북정상회담 평가와 북미정상회담 전망' 포럼에 참석해 "B-52전략폭격기는 아직 전개 안됐고 내일부터 할 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만나) 맥스선더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전개가) 안 되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이와 다른 입장을 내놨다. 국방부는 문 특보의 발언이 알려지자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를 보내 송 장관은 문 특보에게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항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해명했다. 

또 송 장관은 문 특보의 훈련 관련 질문에 대해 'F-22는 한국에 전개했으나 훈련 기종은 매년 변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문 특보에게 ‘미군 훈련이더라도 단독 훈련이면 B-52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안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만나 북한이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 통보한 것과 관련해 30여분간 긴급 회동을 가졌다. 회동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6.70상승 6.6412:23 08/22
  • 코스닥 : 789.96상승 2.8112:23 08/22
  • 원달러 : 1119.40상승 112:23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2:23 08/22
  • 금 : 71.11상승 0.312:2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