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PB 브랜드로 ‘아낙 초미풍 선풍기’ 출시

 
 
기사공유
/사진=전자랜드프라이스킹
전자랜드프라이스킹은 선풍기에 가장 필요한 요소를 업그레이드한 ‘2018 아낙 초미풍 선풍기’를 17일 출시했다.

전자랜드는 지난 30년간 선풍기를 판매하며 쌓아온 고객의 소리를 바탕으로 PB 브랜드 ‘아낙’을 통해 직접 제품 기획에 참여, 가성비를 넘어 가심비를 강조한 제품을 탄생시켰다.

‘아낙 초미풍 선풍기’는 합리적인 가격의 AC모터 선풍기임에도 가격대가 높은 DC모터 선풍기에만 적용되던 초미풍 바람을 실현했다. 초미풍, 미풍, 약풍, 강풍 4단계 바람세기로 산들바람과 같은 부드러운 바람부터 강력한 바람까지 필요한 상황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집안 인테리어를 고려한 모던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프리미엄 선풍기에 적용하는 평면 앞망과 매끄러운 곡선 라인이 적용된 디자인은 집안 어느 곳에서도 튀지 않고 잘 어울린다.

안전성도 크게 강화했다. 최근 5년간 대한민국에서 발생한 선풍기 화재 721건의 98%가 합선 등의 전기적 원인과 모터 가열인 것에 착안, 제품 전체를 보호하는 ‘과전류 방지 퓨즈’와 모터에 적용된 ‘과열 방지 퓨즈’를 통해 합선과 모터 과열을 미리 차단한다.

이밖에 레고와 같은 장난감에 쓰이는 ABS 소재를 적용해 일반 플라스틱보다 충격에 강하고, 인체에 무해하여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도 안심하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무게 역시 기존 아낙 선풍기 대비 15% 가벼워졌다.

편의성도 챙겼다. ▲손쉽게 탈착 가능한 선풍기 커버 ▲9개의 미끄럼 방지 쿠션 ▲사용 면적이 2.7배 넓어지는 2.5m 코드 ▲선풍기 보관망 제공 ▲선풍기 하단 코드 수납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담았다. 가격은 5만9900원.

전자랜드 관계자는 “아낙 초미풍 선풍기는 합리적인 가격에 세련된 디자인,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잡았다”며 “강한 바람이 부담스러워 선풍기를 사용하지 못했던 고객들에게 강력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11:11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11:11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11:11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11:11 05/26
  • 금 : 77.03상승 0.3811:11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