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양예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기사공유
'유튜버' 양예원./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 고백했다.

17일 양예원은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라고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양예원은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피팅 모델 유출 사건’의 피해자이며, 문제가 된 촬영회는 피팅모델 알바로 속여 열린 성범죄 현장이라고 폭로했다.

양예원은 고백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마음을 다잡았지만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는 지 알리기 위해 용기를 냈다고 운을 띄었다.

양예원이 폭로한 충격적인 사실은 다음과 같다. 양예원에 따르면 그는 3년 전 20대 초반시절 배우를 꿈꾸는 평범한 학생이었다. 아르바이트를 구하던 중 피팅모델에 지원을 하게됐고, 합정역 인근의 한 스튜디오를 찾아갔다.

그가 찾아간 스튜디오의 실장은 양예원에게 “연기를 지망한다니 여러 콘셉트로 찍어주겠다”며 “5회 정도 촬영을 할 것이고 잘하면 아는 PD와 감독을 소개시켜주겠다”고 호의를 베풀었다. 이 같은 실장의 감언이설에 속은 양예원은 의심없이 계약서를 작성했다.

하지만 문제의 촬영은 ‘누드 촬영회’였으며 20명 정도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구경하고 있었다. 양예원이 스튜디오에 들어서자 실장은 자물쇠를 걸어 잠궜고 일반적인 속옷이 아닌 적나라한 속옷들으 갈아입고 오라고 옷을 건냈다.

이에 양예원이 거부하자 실장은 “(20여명의 남자들을 가리키며)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배우 데뷔 못하게 만들거다”라는 식으로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어린 마음에 가족걱정, 협박에 못 이겨 촬영에 임했고 이후 입에 담기도 힘든 성범죄를 당했다.

양예원은 당시 “여기서 내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구나. 죽을 수도 있겠구나”는 생각에 일부러 호의적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회상했다.

촬영이 끝나고 양예원은 실장에게 전화해 “그만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는 식의 협박성의 대답만이 돌아왔다.

이후 양예원은 어쩔 수 없이 다섯 번의 촬영에 임했고 다섯 번의 성추행을 당하며 평생 기억하고 싶지 않은 상처를 입었다.

양예원은 “나만 입다물고 모른 척 조용히 살면 평생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유명해지면 나락으로 떨어질 거 같아 배우의 꿈은 당연히 버리게 됐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지난 8일 한 음란 사이트에 문제의 사진이 올라오면서 2차 피해가 시작됐다.

사진을 본 사람들은 양예원에게 “별짓 다했구나, XX” 등의 비속어를 섞어가며 상처를 줬다. 심지어 남자친구에게 사진을 보내며 기분을 묻는 사람도 있었다.
'유튜버' 양예원./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양예원은 죽고 싶을 만큼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냈지만 그럼에도 남자친구와 가족을 포함한 주변인들의 응원에 힘입어 신고를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양예원은 “저는 그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고 싶습니다”며 “그들은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하며,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여성들이며 미성년자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어 “그들은 치밀하게 사진을 찍고 잊혀질 때 쯤 유포를 시키며 해외 아이피로 된 불법 사이트라 잡기도 힘들다”고 주장했다.

글의 말미에서 양예원은 “저는 피해자입니다. 저와 같은 피해자들에게 ‘왜 신고를 하지 않았냐’ 등의 질책을 하지 말아주세요”라며 “그 상황이 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지 못한다”며 2차 피해에 대해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더 많은 사람들이 글을 봐줄 것을 호소하며 눈물의 고백을 마쳤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7.52상승 7.4612:24 08/22
  • 코스닥 : 790.02상승 2.8712:24 08/22
  • 원달러 : 1119.40상승 112:24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2:24 08/22
  • 금 : 71.11상승 0.312:24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