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1%보다 100만뷰"…방송사 드라마 뺨치는 웹드

 
 
기사공유
“틀어만 놔도 3% 이상은 찍는다”는 지상파 드라마 시청률이 무너졌다. 최근 한 드라마는 아이돌 배우들이 출연함에도 시청률이 1%대로까지 떨어졌다. 반면 요즘 잘나가는 웹드라마는 100만뷰를 넘어 수천만뷰, 억대뷰까지 찍고 있다. 여기에 온라인상에서의 ‘바이럴’ 화제성을 감안한다면, 이제는 TV보다 모바일로 드라마를 보는 시대가 도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진=JM컬쳐
◆젊은층 파고든 일상 속 웹드

웹드 중 가장 탄탄한 팬층을 보유한 작품은 30대 직장녀의 일상을 담은 ‘오구실’. 2015년 시작한 ‘오구실’은 지난 해 시즌3 종영까지, 누적 조회수 1500만건을 기록했다. 10~30대의 연애 스토리를 다룬 ‘연애 플레이리스트(연플리)’ ‘전지적 짝사랑 시점(전짝시)’ 등도 각기 2000만뷰, 1000만뷰를 넘어선 흥행작이다.

이들 작품들은 모두, 톱스타급 아이돌이나 유명 배우가 나오는 것도 아닌데 ‘대박’을 쳤다. 무명의, 신인 배우들이 담아낸,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들이 오히려 젊은층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탄탄한 팬층을 양산한 것.

이달 4일부터 올레TV와 네이버TV,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되고 있는 ‘달콤쌉쌀 로맨스’도 공개 일주일만에 1만뷰를 넘어서면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달콤쌉쌀 로맨스’는 신인배우 김슬미 최재이가 제주도 게스트 하우스에서 만나, 달콤과 쌉쌀을 오가는 썸을 타는 모습을 섬세한 터치로 담았다. 특히 배경 음악으로 깔리는 ‘소개팅’ 등의 음원이 드라마 하이라이트를 담은 뮤직비디오로 재편집돼 음원 사이트에서 소개되면서 1석2조 홍보 효과를 얻고 있다.

◆지상파까지 역공략...마케팅 수단으로도 1순위

언제 어디서든 쉽게 접할 수 있는, 웹드를 스트리밍 하는 젊은층이 급속히 늘어나자, 거대 시장이었던 방송사 드라마판도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미 온라인에서 검증된 웹드를 방송사 플랫폼에 트는 구조가 자리잡아 가고 있다.

실제로 정일우 진세연 주연의 웹드 ‘고품격 짝사랑’은 지난 4월과 5월 종편 MBN을 통해 방송되면서 인기를 끌었다. 이 작품은 이미 2015년 11월에 중국과 한국 온라인 사이트에서 공개돼 무려 3억뷰를 찍은 한류 웹드로 탄탄한 팬층을 보유한 히트작. 보통 100만뷰 달성을 웹드 성공의 기준으로 보는데 3억뷰면 무려 300배의 효과를 거둔 것이다.

높은 시청률에 단가 높은 광고가 붙는 것처럼 요즘은 될 성 부른 웹드에 제작지원을 하거나 PPL을 투입시키거나, 광고를 대체할 브랜디드 콘텐츠로 만드는 ‘스마트’ 마케팅이 트렌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기도 하다.

‘달콤쌉쌀 로맨스’의 제작사 JM컬쳐 박윤호 대표는 “웹드라마는 모바일을 친숙하게 사용하는 젊은층을 타깃으로 하고 있어 좋은 내용으로 입소문이 나면 ‘공유’ ‘좋아요’ 기능을 타고 큰 파급력을 발휘한다. 또한 생방송에 가까운 쪽대본 때문에 억지스럽게 들어간 지상파 PPL에 비해 더욱 자연스럽고 치밀하게 PPL이 녹아들어갈 수 있어 광고주나 시청자 입장에서 부담스럽지 않다. ‘달콤쌉쌀 로맨스’의 경우에도 뷰티 편집샵인 ‘트렌드바이미’로부터 제작지원을 받아 윈윈하는 구조로 기획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웹드가 최근에는 연애 스토리를 벗어나 다양한 소재와 장르로 진화하고 있고, 형식도 더욱 파격적으로 진화하는 만큼 드라마 시장의 좋은 자극제이자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