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성추행 사건에 누리꾼 분노, 그의 SNS는?

 
 
기사공유
/사진=이서원 SNS 캡처
배우 이서원의 SNS에 누리꾼들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서원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지난달 8일 입건됐다. 조사 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됐다.

잘못을 했음에도 불구, 이서원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하늘8'이라는 글과 함께 웅장한 구름 사진을 올렸다.

현재 그의 SNS에는 "나쁜X", "나쁜 사람", "실망했다", "너가 완벽하다고 느끼나" 등 다양한 비난 댓글이 달리고 있다.

dald****는 "진심 소름이다. 정말 무서운 인간이네 방송가에서 완전 퇴출시켜라"라며 이서원을 거세게 비난했다. 또 dnjf****는 "어린이와 청소년이 많이 보는 음악프로그램 MC를 성추행 칼부림 범죄자를 쓰면 안되죠. 하차시켜라"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눈빛보니 알겠다", "더럽다", "용서하지 마라", "진심 소름", "손해배상 청구해라. 저런 일을 벌이고도 아무렇지 않게 촬영했다" 등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51상승 22.39 10/17
  • 코스닥 : 739.15상승 7.65 10/17
  • 원달러 : 1126.50하락 1.5 10/17
  • 두바이유 : 81.41상승 0.63 10/17
  • 금 : 78.83하락 0.47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