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종합운동장, ‘스포츠·문화 콤플렉스’로 재탄생한다

 
 
기사공유
‘도심형 스포츠‧문화 복합단지’로 재탄생이 기대되는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일대 조감도. /사진=서울시
2024년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 공간 중 하나인 ‘도심형 스포츠·문화 복합단지’로 재탄생할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일대의 청사진이 17일 나왔다.

국제교류복합지구는 서울시가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 199만㎡에 글로벌 마이스 복합시설, 도심형 스포츠 콤플렉스, 생태·여가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주경기장’은 88서울올림픽의 역사성을 간직한 우리나라 스포츠 세계화의 성지이자 미래유산이라는 상징성을 감안해 외부형태를 보전한다.

내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권장기준을 충족하고 대형 행사·공연 개최가 가능한 6만석 이상 규모(현재 7만석 규모)로 리모델링한다. 올림픽 재개최가 가능한 수준의 시설로 만든다는 목표다.

1984년 완공된 잠실주경기장은 34년 경과된 노후시설물로서 구조보강이 필요하다. 또 경기장 이용률이 저하되고 공간적으로 주변시설과 단절돼 내·외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리모델링이 필요한 상황.

주경기장 남측에 새롭게 들어설 ‘유스호스텔’(135실 규모)은 한류 관광객과 지방 원정 선수들의 숙소 지원을 목적으로 하며 유소년 스포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시설로 건립된다. 현재 위치(탄천-주경기장 사이)에서 주경기장 쪽으로 이전·신축되는 ‘보조경기장’은 2000석 내외의 관람석을 확보해 시민들을 위한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된다.

서울시가 국내·외 건축가 7팀을 초청해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내용의 설계안을 제출한 ㈜나우동인 건축사사무소의 ‘공명하는 대지, 잠실’이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당선팀에게는 기본 및 실시 설계권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설계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한 뒤 연내 계약을 체결, 내년 1월 설계에 들어가 2020년 12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사는 2021년 1월 착공해, 2024년 준공이 목표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한강변 주요 관광자원이자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공간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을 통해 상징적 위상을 재정립할 것”이라며 “국제 스포츠경기는 물론 한류 콘서트 등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고 전시, 판매, 여가시설이 어우러진 도심형 스포츠·문화 콤플렉스로 조성해 시민과 세계인이 즐겨 찾는 국제적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5.54상승 5.4814:46 08/22
  • 코스닥 : 789.06상승 1.9114:46 08/22
  • 원달러 : 1118.30하락 0.114:46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4:46 08/22
  • 금 : 71.11상승 0.314:46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