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 입점 사전예약 실시

 
 
기사공유
/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가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중소사업자에게 오픈한다.

17일 카카오는 카카오톡의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에 입점을 원하는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입점 사전예약 페이지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그간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 주문만 가능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을 원하는 중소사업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의 배너를 클릭해 상호, 주소, 연락처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사전예약이 완료되면 담당자가 매장을 방문해 상담을 지원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3분기 중 입점절차를 마무리하고 서비스를 시작할 방침이다.

지난해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현재까지 약 25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38개, 가맹점 수는 1만5000여곳에 달한다.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으로 주문부터 결제까지 전 과정이 진행되는 점이 특징이다.

서준호 카카오톡 주문하기 총괄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 확대를 결정하게 됐다”며 “중소사업자들이 플러스친구를 통해 잠재 고객을 확보하고, 효과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해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85상승 22.9715:38 08/21
  • 코스닥 : 787.16상승 17.3815:38 08/21
  • 원달러 : 1118.90하락 4.215:38 08/21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15:38 08/21
  • 금 : 70.81상승 0.4315:38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