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방선거, 공천 후보자 42%는 전과자

 
 
기사공유
충북도의원 예비후보 61명, 절반은 전과기록 50건
충북지사·시장·군수 등 27명, 10명은 전과 14건
충북지역 공천이 확정된 후보들 40% 이상이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그래픽=뉴스1
충북지역 공천이 확정된 후보들 중 약 42%가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현재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충북도당의 공천이 확정된 6·13지방선거 도지사, 시장·군수, 광역·기초의원 후보는 모두 287명이다.

뉴스1에 따르면 285명의 예비후보(2명 미등록)가 직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전과기록을 모두 확인해본 결과 절반에 육박하는 122명(42.81%)이 1건 이상의 전과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122명의 예비후보가 보유한 전과기록만 194건에 달한다. 194건의 전과 중 음주·무면허 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만 83건으로 파악됐다. 주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선거 후보자들이 이 같은 전과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이 밖에 공직선거법 위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상습도박, 횡령 등 혐의도 다양하다.

충북지사·시장·군수 등 단체장 선거에서는 27명 중 10명이 14건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의회(광역) 의원 공천 후보들은 더 심각한 수준이다. 현재까지 정당 공천이 확정된 충북도의원 예비후보 61명 중 절반이 넘는 31명이 50건의 전과기록이 있다. 4개 정당의 시·군(기초)의회 의원 선거 공천자는 199명으로 전과가 있는 후보는 81명(130건)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된 보도가 나온 뒤 충북지역 시민단체는 “공천 심사에서 도덕성 검증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최윤정 충북·청주경실련 사무처장은 “아직도 정치권이 새로운 지방자치에 대한 고민보다는 인맥에 의한 공천 등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도덕성 등에 문제가 있는 후보들을 계속해서 공천한다는 점에서 정말 실망스럽고, 유권자들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