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 주거 소외 계층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

 
 
기사공유
박상신(오른쪽) 대림산업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도배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대림산업
대림그룹 임직원이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 일대에서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을 펼쳤다.

17일 대림그룹에 따르면 계열사 임직원 50여명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집고치기 활동을 진행했다.

이 같은 활동은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활동에 참여 중이다.

임직원들은 창신동 일대 장애인, 홀몸어르신 가정 4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실시했다. 곰팡이, 누수 등으로 오염된 장판, 벽지 등을 교체했으며 냉난방 비용과 전기료 절감을 위해 단열작업과 창호 교체, LED 조명 설치 작업을 실시했다. 또 수납 및 주방 가구를 구매하고 직접 조립해 기존 노후 가구를 교체했다.

활동에 동참한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는 “궂은 날씨로 고생한 만큼 봉사의 보람도 컸다”며 “건설사로서 지역사회의 주거 환경 개선 사업에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