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원,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캐스팅…바이올리니스트 연기

 
 
기사공유
배우 왕지원이 SBS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한다.
/사진=플랫폼엔터테인먼트
왕지원은 극중 비엔나 유학파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음악감독 ‘김태린’ 역을 맡았다. 왕지원이 분한 ‘김태린’은 유명한 클래식 음악가 집안 출신으로 최고의 예고에서 바이올린을 전공, 엄청난 연습벌레에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정확한 연주로 각종 콩크루를 휩쓴 실력파 바이올리니스트로 성장해 ‘린킴’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유명 바이올리니스트이다.

극 중 ‘태린’은 열 일곱 우연히 콩쿨대회에서 만나 자신과 정반대의 연주로 주목을 받았던 ‘서리’(신혜선)와 13년만에 재회, 묘한 신경전을 벌인다.

한편 SBS 미니시리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20대를 스킵한 채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스팸男’이 만나 벌이는 코믹 발랄 치유 로맨스를 담아 7월에 방영될 예정이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00:36 08/22
  • 코스닥 : 787.15상승 17.3700:36 08/22
  • 원달러 : 1118.40하락 4.700:36 08/22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00:36 08/22
  • 금 : 70.81상승 0.4300:36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