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사 연내 정비사업 공급량 1만7000여가구

 
 
기사공유
세종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 /사진=뉴시스 DB
최근 중견 건설사의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수주가 활발해졌다. 연내 공급량도 전년 대비 풍성할 것으로 전망돼 중견 건설사의 정비사업 물량에 관심이 집중된다.

1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중견 건설사의 전국 정비사업 일반분양 물량은 1만7549가구다.

이는 전년대비 1만가구 이상 늘어난 수치다. 단지 또한 지난해 16곳에서 올해 42곳으로 크게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7444가구(전년 2267가구·228% 증가)가 공급돼 물량이 가장 많다. 뒤이어 5대 광역시에서 7367가구(전년 3740가구·97% 증가), 기타 나머지 지방에서는 2738가구(전년 1366가구·100% 증가)가 공급된다.

과거 주택 정비사업은 상대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대형사의 텃밭이었지만 최근에는 중견 건설사도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로 특화설계를 선보이고 가격 경쟁력을 강점으로 내세워 수주에 잇따라 성공하고 있다.

중견 건설사들이 정비사업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는 공공 택지지구 지정이 중단되면서 건설사가 자체적으로 주택사업을 할 수 있는 토지가 줄어든 것이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 조성 초기 택지지구에 비해 도시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아 사업 안정성이 높다는 점도 적극적으로 수주전에 돌입하는 이유로 풀이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6.10하락 55.61 10/23
  • 코스닥 : 719.00하락 25.15 10/23
  • 원달러 : 1137.60상승 9.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