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멜론 한지붕 두가족… 카카오·카카오M 합병

 
 
기사공유
/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가 자회사 카카오M을 합병하고 카카오 3.0 비전 달성을 위한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카카오와 카카오M은 17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양사의 합병을 결정했다. 양사는 “이번 결정은 멜론의 이용자 기반을 카카오톡 이용자 전반으로 확대시키기 위함”이라며 “음악 콘텐츠의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카카오의 장점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이용자들의 생활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M은 2016년 3월 카카오에 인수될 당시 연간 매출 3576억원, 유료 회원 수 360만명이었으나 2년이 지난 현재 연간 매출 5804억원, 멜론 유료 회원 수 465만명으로 성장했다.

카카오는 그동안 카카오톡에서 음악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카카오멜론 기능을 도입해 이미 플랫폼 통합 작업을 시작했으며 지난 1월에는 인공지능(AI)기술을 통해 멜론의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카카오미니에 탑재했다.

또 양사는 음악과 영상 사업을 아우르는 콘텐츠 사업을 위해 별도 법인도 출범시킨다. 카카오는 적극적인 투자와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IP(지식재산권) 및 콘텐츠를 담당하는 핵심 자회사로 별도법인을 성장시킬 계획이다.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합병에 대해 “플랫폼과 콘텐츠를 모두 육성하겠다는 취지”라며 “카카오톡과 멜론의 강한 결합으로 음악소비의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 3.0의 중요 아젠다는 글로벌”이라면서 “카카오재팬이 웹툰과 웹소설로 일본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것처럼 신설되는 콘텐츠 법인은 음악과 영상 분야의 글로벌 시장에서 굵직한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욱 카카오M 대표는 “이제 음악은 멜론뿐만 아니라 더 큰 카카오 플랫폼과 함께 그리고 콘텐츠는 음악과 영상을 아우르는 사업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이번 합병의 배경을 설명했다.

카카오는 오는 7월5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합병에 대한 최종 승인을 거친 뒤 9월1일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