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차량에 학생 깔려… 직접 나선 시민들 '아찔'

 
 
기사공유
17일 오전 8시20분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 A씨(49‧여)가 몰던 승용차(빨간 원)가 펜스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학교 제공)

40대 여교사가 몰던 승용차가 학생을 덮쳤지만 학생과 시민, 선생님이 힘을 합쳐 구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17일 오전 충북 청주시 청원구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 A씨(49‧여)가 몰던 승용차가 등교하던 학생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B군(14)이 차량에 깔리고 3명의 학생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다.

현장을 목격한 시민 C씨(45)는 “가게에 있다 차량 굉음소리와 학생들의 비명소리를 듣고 나와 보니 차량이 학교 담장을 넘어 인도까지 덮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차량 아래에 한 학생이 깔려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주변에 있던 시민들과 학생, 선생님들이 차량 일부를 올려 학생을 구조했다”고 말했다.

B군은 현재 의식을 회복해 중환자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학생 3명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주차된 차량들의 블랙박스를 확보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보합 0 10/16
  • 코스닥 : 731.50상승 12.63 10/16
  • 원달러 : 1128.00하락 6.3 10/16
  • 두바이유 : 80.78상승 0.35 10/16
  • 금 : 79.30하락 0.06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