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이서원 대신 김동준 '어바웃타임' 합류… "곧 첫 촬영"

 
 
기사공유
김동준 어바웃타임 합류. /사진=뉴스1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배우 이서원 대신 김동준이 '어바웃타임'에 합류한다.

오늘(17일) 오후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측은 "배우 김동준을 조재유 역에 캐스팅 완료했다. 긴급 합류한 김동준은 현재 모든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 곧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동준을 캐스팅한 '어바웃타임'은 기존 방송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촬영을 진행,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6일 이서원이 동료 여자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해 입건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8일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B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지만 멈추지 않았고, B씨가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자 흉기로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에 이서원은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 타임’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하차를 결정했다. 아울러 진행을 맡았던 KBS2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도 하차하기로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