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출시 첫날 194만명 즐겨… 포켓몬고 이어 역대 2위

 
 
기사공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캡쳐. /사진=박흥순 기자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출시 첫날 194만명의 이용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초 포켓몬고에 이은 역대 두번째 수치다.

17일 스마트폰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전날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집계가 나왔다고 밝혔다. 첫날 사용자 기준 과거 리니지M이 세웠던 기록(126만명)을 큰 폭으로 제쳤다. 첫날 사용자란 출시일 해당 앱을 사용한 중복되지 않은 사람의 수로 다운로드 수가 아닌 실제 게임을 플레이한 사람의 수다.

지금까지 역대 모바일게임의 첫날 사용자 기록은 지난해 1월 포켓몬고가 291만명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6월 리니지M이 126만명, 올해 1월 듀랑고가 110만명, 2월 검은사막 모바일 119만명, 2016년 12월 '리니지2 레볼루션'이 102만명을 각각 기록했다.

여기에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194만명이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역대 출시 당일 사용자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이날 현재에도 구글 플레이 인기 순위 1위에 올라있다. 하지만 매출 순위로는 90위권에 머무르고 있는 상태다.

이번 와이즈앱이 전국 2만3000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표본조사로 실시됐으며 아이폰 사용자는 제외됐다. 한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PC원작의 배틀그라운드를 모바일에 이식한 게임으로 원작보다 간편하고 편의성 높은 인터페이스로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 됐다는 평을 받았다.

/자료=펍지주식회사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00:36 08/22
  • 코스닥 : 787.15상승 17.3700:36 08/22
  • 원달러 : 1118.40하락 4.700:36 08/22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00:36 08/22
  • 금 : 70.81상승 0.4300:36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