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란제리, 가격보다 컬러와 디자인·실용성 고려

 
 
기사공유
이너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가 웨딩 시즌을 맞아 웨딩 란제리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심비’ 트렌드가 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웨딩 란제리 구매 시 가격보단 디자인과 실용성 고려, 금액은 “10~20만원”

이번 설문조사는 엠코르셋㈜가 전개하는 원더브라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4월 10일부터 22일까지 13일간 성인 39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결혼식을 앞두고 웨딩 란제리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는 결과가 98%로 대다수를 차지하며, 많은 소비자들이 웨딩 란제리를 특별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웨딩 란제리 구매 의사가 있는 소비자들은 웨딩 란제리를 구매할 때 가격(5%)보다는 컬러와 디자인(80%)과 실용성(12%)을 훨씬 중요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커플 웨딩 란제리 구매에 적합한 비용을 묻는 질문에는 과반수인 57%가 ‘10만원~20만원이 적당’ 하다고 답해 10만원대 이상의 프리미엄 란제리 구매의향을 내비쳤다.

임코르셋 측은 이를 최근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가심비(심리적 만족을 높일 수 있는 것에 소비하는)’가 웨딩 란제리 구매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본인 취향의 소재와 컬러 등 디자인적인 면에서 ‘자기 만족’을 느낄 수 있으면, 가격이 조금 비싸더라도 자신의 행복한 허니문을 위해서는 란제리에 비용을 더 지불할 의사가 있다는 것이다.

◆웨딩 란제리 여성은 섹시 vs 로맨틱, 남성은 심플 선호

그렇다면 그렇게 소중한 달콤한 신혼을 위해 선호하는 스타일의 웨딩 란제리는 무엇일까?

여성에게 선물 하거나 여성 본인이 입고 싶은 웨딩 란제리의 경우는 ‘섹시한 디테일의 란제리’ ‘레이스의 로맨틱 란제리’가 각각 34%, 31%로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다. 반면 남성에게 선물하거나 남성 본인이 선호하는 웨딩 언더웨어는 심플한 디자인이 42%로 가장 인기가 높았고, 기능성을 갖춘 스포티한 스타일 28%, 화려한 컬러와 디자인의 언더웨어 27%가 뒤를 이었다.

원더브라를 전개하는 엠코르셋㈜의 김계현 부사장은 “결혼식은 여성이 가장 예뻐 보이고 싶은 날이기에 본인의 만족도를 채우기 위해 가성비보다는 가심비를 우선으로 생각해 구매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하며, “실제 원더브라 매장에서도 웨딩 란제리를 구매하는 소비자의 경우 브라, 팬티뿐 아니라 슬립이나 가운까지 세트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00:35 08/22
  • 코스닥 : 787.15상승 17.3700:35 08/22
  • 원달러 : 1118.40하락 4.700:35 08/22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00:35 08/22
  • 금 : 70.81상승 0.4300:35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