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버닝', 칸 영화제 최고점… 어떤 내용이길래?

 
 
기사공유
/사진=영화 '버닝' 포스터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제71회 칸영화제 취재진과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경쟁 부문 진출작 중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어떤 내용이길래 전 세계 영화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을까.

이창동의 아름답고 미스터리한 세계를 그린 '버닝'은 전 세계에서 가장 깐깐한 눈을 가졌다는 칸영화제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우연히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렸다.

유아인, 스티븐 연, 그리고 전종서가 주연을 맡았고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헛간을 태우다'가 원작이다. 벤과 해미가 종수의 집으로 찾아와 비밀스러운 취미에 대해 고백하는 등 다소 심오한 내용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버닝'이 심오하면서도 냉철하게 사회가 청춘을 대하는 태도를 보여줬다고 말한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6.10하락 55.61 10/23
  • 코스닥 : 719.00하락 25.15 10/23
  • 원달러 : 1137.60상승 9.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