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이재명 시장 욕설 해명은 일방적"

 
 
기사공유

이재명 "친모에 대한 폭행 및 폭언 때문"

남경필 "이유를 막론하고 여성에 대한 폭력"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뉴시스(경기도청, 명캠프 제공)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욕설 이유'와 관련된 주장을 재반박했다.

남 후보(자유한국당)는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시장(더불어민주당)은 형과 형수에 대한 자신의 폭언 이유가 친모에 대한 폭행 및 폭언에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며 "이 전 시장의 주장은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남 후보는 "이 전 시장의 폭언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인간성 말살이며 여성에 대한 폭력이며 권력에 의한 갑질"이라며 "이 전 시장은 공직후보자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남 후보는 "이 전 시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고 이재선씨(이 전 시장의 형) 성남지청 고소장에 따르면 친모 상해 논란 시점은 2012년 7월15일"이라며 "이 전 시장이 형수에게 폭언을 한 시점은 같은해 6월 초중순이라는 여러 정황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재선씨의 딸은 자신의 SNS에 이 사건은 6월10일에 벌어진 일이라고 명시했다"며 "이씨의 부인 측도 친모 폭행 발생 시점이 2012년 7월 중순경이고 욕설 녹취는 6월 초중순이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남 후보의 기자회견 이후 캠프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이 후보와 형님부부는 형님의 패륜폭언 이후 욕설 다툼을 했고 형님의 어머니 및 형제 폭행 후 또다시 욕설다툼을 한 것"고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