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부·기업, 혁신성장 위해 더 속도내야"

 
 
기사공유
2018년도 정부 예산안 및 정부 국정 과제 이행을 위한 개혁법안과 관련해 지난해11월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모습./사진=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과 관련해 "국민들이 느끼는 성과는 부족하다. 속도를 내달라"고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을 향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 R&D단지에서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그동안 혁신성장의 기반을 차곡차곡 다져왔으며 이에 따라 올해 1월에만 신설법인수가 1만개를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신규 벤처투자도 작년 대비 57%가 늘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전기차 구매도 두배 이상 늘어났고 태양광과 드론 사업체 수도 크게 증가했다"며 "하지만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가시적 성과는 아직 부족하다. 국제경쟁에서도 경쟁국들은 뛰어가고 있는데 우리들은 걸어가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라는걸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며 "국민이 성과를 체감해야 '혁신성장 붐'이 일어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은 당연히 민간이 주도해야 하는 것이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촉진 역할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지자체와 공공부문에서 혁신제품의 초기 판로를 열어주는 공공수요를 과감하게 발굴해주길 바란다. 전기차와 수소 전기버스의 경우, 보조금에 그치지 않고 충전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해나가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혁신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혁신도 더 속도를 냈으면 한다"며 "지연되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 규제샌드 박스 관련 법 개정도 당정청이 법 통과에 더 힘써주시길 바란다. 법 개정 전이라도 규정과 지침의 해석을 통해 허용 가능한 규제는 과감히 풀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자신감을 갖고 더 과감하고 속도감있게 (혁신성장을) 추진해주길 바란다. 기업들도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믿고 기술개발과 투자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