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패혈증' 강남피부과, 2016년에도 프로포폴 부실관리 적발

 
 
기사공유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프로포폴 주사를 맞고 미용시술을 받은 환자 20명이 집단으로 패혈증 증상을 보이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 과학수사대가 조사에 나섰다. /사진=뉴스1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의 A피부과가 2016년에도 프로포폴을 잘못 보관해 보건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피부과는 전국 피부과 평균보다 9배 많은 프로포폴을 공급받아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16년 10월18일 국민신문고엔 '강남구 A피부과가 프로포폴을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보관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강남구보건소가 같은달 26일 현장점검을 실시한 결과, 잠금장치가 없는 일반 냉장고에 프로포폴을 보관하고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부도 설치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A피부과는 경고 및 과태료 300만원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식품의약안전처에 따르면 사용지침상 프로포폴은 2~25도 환경에서 보관해야 한다.

신문고에 게재된 신고 글에는 해당 의원이 환자가 요구할 경우 프로포폴 투여량을 늘려준다는 주장도 담겼다. 

또 이 피부과의 프로포폴 과다 사용도 지적됐다. 정춘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A피부과가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제약사로부터 공급받은 프로포폴 '프로바이브주1%'는 총 22만6800ml로 전국 피부과 의원 평균(2만5103ml)의 9배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만6000ml, 2016년 4만9800ml, 2017년 11만6000ml, 올해 3월 기준 4만5000ml를 공급받았는데, 2017년 수량은 전국 평균(8011ml)의 약 14.4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소재 피부과 의원 평균과 비교해도 10배 차이가 났다.

정 의원은 "의료기관내 마약류 및 향정신성의약품 사용실태에 대한 현행 관리 제도가 너무 부실하다"며 "국민의 안전과 밀접하게 관련된 사안인 만큼 마약류 제조부터 유통, 처방·조제, 사용까지 통합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75하락 3.8711:51 10/24
  • 코스닥 : 652.26하락 6.7211:51 10/24
  • 원달러 : 1169.70하락 2.711:51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51 10/24
  • 금 : 59.67상승 0.7211:51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