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고액자산가 "미국 등 해외 주식투자 선호"

 
 
기사공유

예탁자산 1억원 이상의 고액 자산가들은 국내보다 해외 주식투자를 선호하고, 주식과 연계된 투자형 상품에도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의 자사 PB 100명이 예탁자산 1억원 이상인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반기 투자 선호도를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는 해외 투자를, 22%는 국내 투자를 꼽았다.

해외 투자대상국은 응답자의 35%가 미국을 선호했고, 중국(23%), 베트남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국(1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고액 자산가들이 선호하는 투자형태는 주식이나 주식형 펀드처럼 주식에 직·간접적으로 투자하는 방식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ELS와 같은 파생상품을 선호하는 고객은 25%에 달하는 반면 대체투자상품을 택한 고객은 3%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의 금리인상 이슈나 경기 논란 등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에 대한 고액자산가들의 기대가 여전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밖에 고액자산가들이 주목하는 경제 이벤트로는 남북관계로 대표되는 지정학적 이슈가 69%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이어 미국 금리동향이 15%, 액면분할 등으로 주목받는 삼성전자 주가추이가 8% 등으로 나타났다.

김성봉 삼성증권 WM리서치팀장은 “자산배분에 있어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특정 지역이나 자산에 쏠리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고액 투자자들이 국내에 편중되지 않고 글로벌 분산투자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점은 매우 바람직한 모습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액자산가들은 주식시장에서 유망한 업종을 묻는 질문에 IT 업종(41%)을 가장 좋게 평가했다. 이어 바이오(22%)와 철강/화학 등의 산업재(17%)를 꼽았다.

다만 유망투자업종 2위를 기록한 바이오 업종의 경우 전망이 부정적인 업종에서도 2위를(29%) 기록해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11하락 8.9818:03 12/18
  • 코스닥 : 659.67하락 2.2318:03 12/18
  • 원달러 : 1129.60하락 1.718:03 12/18
  • 두바이유 : 59.61하락 0.6718:03 12/18
  • 금 : 58.92하락 0.7518:03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