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달구는 분양시장… 6~8월 전국 6만6800가구 분양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주택거래량 급감에 전셋값 하락소식이 이어지면서 주택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반면 분양시장은 곳곳에서 경쟁도 치열하고 조기 완판 소식도 들린다.

전셋값이 하락하며 소액 투자처로 주목 받던 갭투자의 리스크가 커지면서 소비자들이 분양시장으로 쏠리는 양상이다. 시장 역시 쏟아지는 수요를 잡기 위해 여름에도 활발히 공급에 나선다.

3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여름(6~8월) 전국에서는 총 6만6,813가구가 일반분양 된다.(임대제외) 이는 지난해 동기(6만4858가구) 대비 소폭(3.0%) 증가한 수준.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한 3만8930가구로 가장 많다. 증가폭만 놓고 보면 광역시가 전년 동기 대비 91.3% 증가했다.

반면 지방도시는 매년 분양물량이 준다. 올해는 1만5134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34.5%까지 급감했다. 지방권역은 광역시 일부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가라 앉아 건설사들도 공급에 신중한 모습이다.

월별로는 6월이 3만3018가구로 가장 많다. 지난해 동기 보다 38.4% 증가한 수준이며 7월(1만6301가구)과 8월(1만7494)은 모두 지난해보다 줄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다음달은 분양대행 업무 자격, HUG의 분양가 심사 강화 등으로 5월에서 불가피하게 일정이 연기된 물량들이 다수 포함 돼 지난해 보다 물량이 증가했다”며 “다만 지방선거, 월드컵 등의 이슈까지 겹쳐 분양일정이 매우 유동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재고아파트 거래 시장이 주춤하고 투자처가 마땅치 않아 상대적으로 분양시장이 주목 받을 가능성이 높다”며 “4월과 5월에도 특정 단지들에 청약자가 몰렸던 것처럼 분양시장의 양극화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