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광주시 완성차공장에 투자 의향

 
 
기사공유
광주광역시청 전경
현대자동차가 광주 빛그린산단 내 완성차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의향서를 광주광역시에 제출했다.

1일 시에 따르면 현대차로부터 광주시와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합작방식 독립법인에 여러 투자자 중 일원으로 지분 투자 검토할 의향이 있다는 '사업 참여 의향서'를 접수했다.

'사업 참여 의향서'에서 현대차는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를 기반으로 빛그린 국가산업단지 내에 광주시가 주체가 되어 추진하는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지속 창출 사업과 관련해 여러 투자자 중 한 일원으로 사업 타당성 및 투자 여부 등 검토를 위해 협의를 제안한다"고 명시했다.

시가 주체가 되어 참여하는 독립 신설법인에 지역 사회와 공공기관, 다수의 기업이 공동 투자 시 비지배 지분으로 일정 지분 참여해, 완성차 위탁 생산하는 방안을 논의하자는 내용이다.

생산 차종과 관련 현대차는 경제성을 갖춘 차종으로 신규 개발하고, 생산규모는 위탁 생산 차종의 시장수요를 고려한 합리적 수준으로 협의하자고 제시했다.

현대차는 광주시와 사업 타당성 등 제반사항 검토 후, 투자 여부 및 투자 규모, 생산 품목 등을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시는 이러한 현대자동차의 사업 참여 검토 의향을 관계부서 회의를 통해 투자의향 내용을 정밀하게 확인해 나가는 한편, 시·관계기관·전문가를 중심으로 투자협상단을 꾸려 현대차의 이러한 사업 참여 검토 의향을 가능한 빨리 실투자 의지로 전환해 나간다는 입장임을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내로 협상을 집중적으로 전개해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협상의 주요골자를 확정지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신설 법인 설립을 위해 광주시 투자 참여 방안을 구체화하는 한편, 부품업체, 지역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 활동도 더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광주시는 자동차 전용 산단인 빛그린산단에 친환경미래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적정임금·적정 노동시간 등을 실현하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 구축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국내 최대 완성차 메이커가 여러 투자자 중 처음으로 신설 법인의 사업 참여 검토 의향을 밝힌 만큼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완성차 생산법인 설립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현대자동차의 빛그린산단 투자 검토는 광주를 떠나 대한민국 미래먹거리 산업의 단추를 끼는 결정이며, 그 동안 광주시의 자동차관련 기업 지원정책과 광주형 일자리 모델 육성 노력이 빛을 보게 되었다"며 "앞으로 현대차의 사업 참여 검토 의향이 조속히 실투자로 이어 질 수 있도록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기업이 성공하는 도시가 되도록 투자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