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6주 연속 하락… 강남·송파↓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보유세 권고안 발표를 앞두고 6주 연속 하락했다.

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보다 0.04% 떨어졌다. 매매가는 6주연속 하락했고 낙폭은 지난주와 같았다. 서울지역 재건축 하락세를 주도한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 가운데 강남구(-0.10%)와 송파구(-0.04%)는 이번주에도 매매가가 떨어졌다. 서초구는 0.02%오르며 한주만에 상승반전했고 강동구는 0.02% 상승했다.

서울지역의 아파트 매매가(재건축+일반 아파트)는 0.02%올랐다. 상승폭은 전주와 동일했다. 매매가는 지난달 4일 이후 3주 연속 0.04% 올랐지만 지난달 25일에 이어 이달 1일 상승폭(0.02%)이 반토막 났다.

성북(0.18%)이 매매가 상승을 주도했다. 성북은 길음동 길음뉴타운 7단지(두산위브)가 200만~3000만원 올랐다. 마포(0.16%)가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관약(0.14%) ▲중구(0.12%) ▲영등포(0.11%) ▲구로(0.10%) ▲성동(0.10%) ▲은평(0.09%) 등의 순이었다. 송파(-0.16%)와 강남(-0.04%)은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매매가가 하락했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가 1500만원가량 떨어졌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매매가(재건축+일반아파트)가 전주와 동일했다. 지난주 매매가는 올 들어 처음으로 하락반전한 바 있다. 신도시는 광교(0.03%), 일산(0.01%), 김포한강(0.01%)이 소폭 올랐고, 다른 지역은 보합세를 보였다. 광교는 상현동 광교경남아너스빌이 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동두천(-0.12%)▲양주(-0.08%)등이 하락했다. 동두천은 송내동 송내주공5단지가 250만원 떨어졌다.

부동산114는 “정부의 잇단 규제가 이어지면서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나 사겠다는 사람이나 모두 문을 걸어 잠그고 있는 양상”이라며 “하지만 6월 중 보유세 개편안이 발표될 예정이어서 주택 시장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