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지급하는 ‘유나의 옷장’ 등급 재분류

 
 
기사공유
/사진=플레로게임즈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가 가상화폐를 지급하는 모바일게임 ‘유나의 옷장 for Kakao’에 대해 사행성 조장 소지가 있다고 판단, 사업자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통보했다.

7일 진행된 게임물 등급분류 회의에서 게임위는 유나의 옷장에 대해 등급 상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게임은 당초 전체이용가 판정을 받았으나 가상화폐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행성을 조장할 수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게임위는 이 의견을 개발사인 플레로게임즈에 통보했다. 게임위는 플레로게임즈의 의견을 청취한 후 최종 판단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유나의 옷장은 지난달부터 게임 내에서 가상화폐 ‘픽시코인’을 획득할 수 있는 콘텐츠를 추가했다. 픽시코인은 이더리움 기반 가상화폐로 실제 거래가 가능하다. 게임위는 이 점을 사행성 조장의 원인으로 본 것이다.

현재 다른 게임업체들도 가상화폐와 게임의 접목을 시도 중인 만큼 이번 게임위의 결정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진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6.24하락 27.807:42 06/19
  • 코스닥 : 840.23하락 25.9907:42 06/19
  • 원달러 : 1104.80상승 7.107:42 06/19
  • 두바이유 : 73.44하락 2.507:42 06/19
  • 금 : 74.31상승 0.8307:42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