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기간 남았지만 퇴사하는 알바생…열악한 근무환경, 사장님 구박 싫어

 
 
기사공유
알바생 2명 중 1명은 일하기로 한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하기로 한 기간이 남아있는데도 그들이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는 이유는 무엇일까.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200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46.7%가 ‘일하기로 한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알바를 그만 둔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일하기로 한 기간이 남아있는데도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던 이유(*복수응답)는 ‘근무환경이 너무 열악해서(38.4%)’가 대표적이었다. 또 ‘사장님의 눈치, 구박, 잔소리 때문에(34.1%)’,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31.0%)’ 중도에 그만 둬야 했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밖에도 ‘아르바이트를 하는 게 너무 지겹거나 싫어서(22.5%)’, ‘다른 좋은 알바를 구해서(16.1%)’, ‘MT, 강의, 여행 등 개인일정과 맞지 않아서(12.3%)’, ‘애초에 오래 일할 마음이 없었어서(12.0%)’, ‘사장님이 그만 두라고 하셔서(11.9%)’, ‘사장님, 동료, 손님 등과 싸워서(7.0%)’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사진=알바몬
이처럼 갑자기 알바를 그만 두게 될 때 퇴사사유를 정확히 밝히는 알바생은 많지 않았다. 알바몬에 따르면 중도 퇴사 경험이 있는 알바생 중 34.2%만이 ‘그만 두는 이유를 솔직히 말했다’고 밝혔다. 절반이 넘는 53.9%의 알바생들은 ‘개인사정 등 적당한 핑계를 둘러댔다’고 답했으며, ‘이유는 밝히지 않고 퇴사의사만 밝혔다’는 응답도 9.8%로 나타났다. ‘이유, 퇴사의사 모두를 밝히지 않았다’는 잠수형 퇴사는 2.0%였다.

계약기간이 끝나기 전에 알바를 그만 두는 경우, 후임알바가 올 때까지 기다려주는 알바생은 많지 않았다. 알바몬 조사결과 30.8%의 알바생들이 ‘후임알바가 오고 인수인계까지 마치고 그만 뒀다’고 답했며, 11.8%는 ‘직접 후임알바를 뽑아 놓고 그만 뒀다’고 답했다. 하지만 약 57%에 달하는 알바생들은 ‘후임알바가 오기 전까지 일정기간만 더 일했다(29.9%)’거나 ‘퇴사의사를 밝히고 바로(25.5%)’, ‘퇴사의사도 밝히지 않고 바로(2.0%)’ 그만 두는 등 오래 기다려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일하기로 한 기간을 다 채웠음에도 불구하고 아르바이트를 더 해본 경험은 62.9%였다.

알바생들이 일하기로 한 기간을 다 채웠는데도 그만 두지 않고 일을 더한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는 ‘후임 알바가 구해지지 않아서(42.9%)’였다. 2위는 '어차피 돈은 필요했으니까(35.9%)'가 차지한 가운데 '사장님이 인간적으로 좋은 분이었어서(28.8%)'가 3위, '함께 일했던 동료들에 대한 의리 때문에(25.3%)'가 4위를 차지했다. 또 '사장님이 하도 간곡히 부탁해서, 차마 거절하지 못해서 (20.8%)', '다른 알바가 잘 안 구해져서(13.9%)', '근무시간, 업무편의 등 근무환경이 이만한 데가 없어서(12.8%)', '시급 등 급여를 올려줘서(11.2%)' 약속한 기간보다 더 일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