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미안 서초우성1차' 분양 앞두고 분양가 핫이슈

 
 
기사공유

이번달 분양하는 서울 '래미안 서초우성1차아파트' 분양가에 부동산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삼성물산이 시공하는 래미안 서초우성1차는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하는 단지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HUG는 새아파트 분양보증 조건으로 분양가가 주변시세의 10%를 초과할 수 없도록 제한을 둬 시세차익을 기대한 '로또청약'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분양가규제를 적용하면 래미안 서초우성1차 분양가는 3.3㎡당 평균 4200만~4300만원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평균분양가를 4300만원으로 가정할 때 전용면적 84㎡ 기준 예상분양가는 약 14억6000만원이 될 전망이다.

래미안 서초우성1차 인근 래미안 에스티지S의 실거래가가 올 2월 84㎡ 기준 18억9000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4억원 이상 차이난다.

래미안 서초우성1차 분양가는 건설업계에도 관시사다. 오는 하반기 분양 예정인 삼호가든3차와 서초무지개 등 대형건설사들이 짓는 재건축아파트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래미안 서초우성1차가 삼호가든3차와 서초무지개의 분양가 책정 기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