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모터쇼] 르노삼성, 클리오와 르노 앞세웠다

 
 
기사공유
르노 클리오(왼쪽)와 타입 A 부아트레의 모습 /사진=박찬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부산모터쇼’에 참가, 르노삼성과 르노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부스를 구성했다.

르노삼성차는 전시관을 르노삼성과 르노 브랜드존으로 나눴다. 각 브랜드 별 차를 독립적으로 전시하면서도 서로의 공간이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르노삼성 브랜드 전시공간에는 주력모델인 SM6와 QM6, QM3를 비롯해 SM7, SM5, SM3, SM3 Z.E. 등 모든 라인업을 선보였다. 또 전시관 내 르노 브랜드존에는 최근 공식 출시된 르노 클리오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르노 120주년을 기념해 브랜드 최초의 생산판매 모델인 ‘타입 A 부아트레’(Voiturette)를 전시했다.
트위지 듀퐁에디션 /사진=박찬규 기자

트위지는 146년 역사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스.티. 듀퐁’(S.T. Dupont)과 협업한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아울러 약 100m 길이의 트위지 전용 주행트랙을 전시관 내에 설치해 즉석에서 시승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VIP용으로 10대만 제작된 SM530L /사진=박찬규 기자

르노삼성 히스토리존에는 클래식 모델인 SM530L이 전시된다. SM530L은 1세대 SM5인 SM525V 트림을 기반으로 제작된 롱휠베이스 리무진 버전이다.

이 차는 일반에 판매되지 않고 국내에 단 10대만 VIP용으로 특별 제작됐다. 르노삼성은 SM5 출시 20주년의 의미를 관람객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이번 SM530L 전시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SM5는 지난 1998년 르노삼성 브랜드 설립부터 지금까지 1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부산=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